Search

4th I Love Korea (Korean Speech Contest) 제4회 한국어 말하기 대회

해밀톤한국학교가 주최하고 재외동포재단이 후원하는 맞춤형 행사 제4회 ‘I Love Korea’가 지난 23일 해밀톤한국학교에서 열렸다. 이 행사는 입양인 및 가족, 다문화 가정 구성원, 비한국계 현지 시민을 대상으로 하는 한국어 말하기 대회.

지난 23일 오후 5시부터 시작된 행사는 약 60여 명의 관계자 및 출전자들이 참석했다.

이 날 최고상인 대상 수상자는 프랑스/한국 다문화 가정 자녀 루이 가이예(Louis Gaillet) 학생. 루이 가이예는 정확하고 유창한 한국어로 ‘아직 한국을 방문한 적이 없고 한국어를 하지 못하는 프랑스 사촌이 한국을 방문하면 이순신 장군이 만든 거북선, 경주의 천마총, 유네스코 세계 기록유산인 팔만대장경을 보여주고 설명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루이 가이예는 천마총에 들어갈 때 ‘무덤에 들어가라고? 싶었지만 안에 들어가면 박물관처럼 되어 있고 화려한 금관도 있다’ 면서 내 프랑스 사촌 올리비아는 악세서리를 좋아하기 때문에 이 왕관을 꼭 보여주고 싶습니다’라고 했다.

초등부 금상 수상자인 올리비아 피츠는 ‘나는 한국에 계시는 외 할머니의 정원을 특별히 좋아한다’면서, ‘그 정원에서 숨바꼭질을 하면서 놀았습니다. 예쁜 수국과 치자 나무, 그리고 동백꽃 나무들은 우리가 숨을 수 있는 좋은 장소입니다. 저는 아름다운 치자꽃 향기를 잊을 수가 없습니다.’라고 했다. 또 올리비아 피츠는 ‘저희 엄마는 치자 나무, 보리수, 비파...이런 것들은 현재 한국에 사는 제 또래들도 저 만큼은 모를거라고 말씀 하시며 웃으십니다.’라고했다.

고등 성인부 금상 수상자인 조지 클레일스씨는 1970년대 초반 3년여 동안 평화봉사단으로 강원도 영월 보건소에서 결핵예방 사업을 한 경험이 있는 출전자로 ‘제 고향은 물론 미국 펜실베니아주이지만, 한국이라면 영월이 제 고향입니다.’라면서 ‘1974년 미국으로 귀국해서 한국말을 잊어버리지 않기 위해 항상 혼자 한국어로 말했고, 한국어를 연습하려고 한국식당을 찾아서 자주 갔었다’라고 했다. 또 그는 한국을 방문해서 삼십팔년만에 상사였던 계장님과 사모님을 만나 반가웠던 일, 아파트가 너무 많이 생긴 영월, 빠른 지하철 등에 감탄했으며, 아내와 함께 다시 한국을 방문하면 춘천 닭갈비와 막국수를 먹고 부산 자갈치 시장, 우륵박물관에서의 가야금 체험 등을 할 계획인 바, 여러분도 나와 함께 팔도유람을 하시지 않겠냐고 제의해 청중들의 큰 박수를 받았다.

이 행사의 사회는 해밀톤한국학교 무궁화반 한혜민 학생이 한국어와 영어로 했으며 심사는 성 김대건한인 천주교 메이풀우드성당 senior Minister이자 바이오 케미스트리 전공 정구홍박사와프린스턴 한인 천주교회 사목회장을 역임한 전직 영어교사였던 이병국씨가 맡았다.

정구홍박사는 총평을 통해 ‘결국은 얼마나 한국어를 유려하고 유창하게 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심사의 기준이었다.’고 말했다. 또 정구홍 박사는 ‘나는 아직도 영어를 더 잘 하기 위해 영어로 일기를 쓴다’면서 출전자들에게 한국어를 더 잘 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방법 몇가지를 제시하기도 했다.

이 날 대회와 함께 진행된 문화행사에서는 델라웨어 한국학교 전 교장이자 현재 교사인 김정미씨의 ‘흥춤’ 공연이 있었으며, 한국학교 동중부지역 이경애 회장의 지도로 모든 참석자들이 함께 복주머니를 접는 종이접기 행사가 있었다.

대회와 문화행사 외에도 다양한 인종의 참석자들은 해밀톤한국학교 교사회에서 마련한 한국식 저녁 식사를 즐기며 한국음식의 맛과 풍취를 즐겼다.



9 views0 comments

Recent Posts

See All